상대방의 호감을 얻는 인사의 3가지 방법

0
383

눈이 마주친 몇 초의 순간, ‘인사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그동안 ‘인사가 모든 관계의 시작이다’라고 무수히 들어왔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타이밍을 놓쳐 어색하게 고개를 돌리고 만다. 직장, 학교, 일상 생활에서 누구보다 매력적인 당신이 되기 위해 이제는 적극적으로 먼저 인사를 건내 보면 어떨까?
이미지 메이킹 컨설턴트 최지원 씨는 <렛 미 샤인>을 통해 상대방에게 호감을 줄 수 있는 ‘인사의 법칙 3가지’를 소개한다.

첫번째 법칙, 타이밍.

인사에도 호감도를 높이는 골든 타임이 있다. 호감의 골든 타임은 바로 ‘눈이 마주치는 순간’이다. 혹시 주변에 마당발이라고 불리는 친구들이 부러웠다면 눈이 마주치는 대로 인사를 해보라. 처음 본 사람과도 눈이 마주치면 가볍게 인사하는 서양과 다르게, 우리나라에서는 잘 모르는 사람과 인사하길 꺼린다. 이는 대부분 ‘잘 모르는 사람에게 인사를 했다가 이상한 사람 취급 받으면 어떡하지’라는 걱정 때문이다. 하지만 이 상황을 꾹 참고, 세 번 인사를 건네다 보면 재미있는 상황이 일어난다. 처음에 인사를 받아 당황해 하던 사람들도 세 번째 마주쳤을 때부터는 함께 인사를 하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누구지?’로 시작했지만 인사를 계속 건넨다면 결국 ‘아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골든타임을 통해 ‘언제’ 인사를 해야 할지 알았다면, 이제 호감을 ‘어떻게’ 주어야 할지 알아보자.

두 번째 법칙, 표정.

호감을 주는 인사를 하기 위해서는 ‘세 가지 근육’을 기억해야 한다. 눈썹, 눈가, 입가.

연예인들은 이 근육이 잘 발달되어 있다.
하지만 우리는 연예인이 아니기에 처음부터 활짝 웃는 표정으로 인사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이건 연습만이 해답이다. 의식적으로 조금씩 입가에 미소를 짓고 익숙해지면 눈가에도 웃음지도록 연습해보라. 이 세가지 호감 근육을 움직일 수 있다면 분명 상대방은 당신의 인사를 ‘특별하게’ 느낄 것이다.

세 번째 법칙, 멘트.

매력적인 인사의 화룡점정은 ‘멘트’다. 많은 사람들이 인사를 할 때 “안녕하세요” 한마디만으로 끝내곤 하는데 “안녕하세요” 앞뒤로 한 마디씩만 덧붙이면 더 기분 좋은 인사를 할 수 있다. “누구님, 안녕하세요, 오늘은 날씨가 좀 풀린 것 같아요.” “누구님, 안녕하세요, 오늘 표정이 좋아 보이시네요.” 이렇게 상대방의 이름이나 호칭을 부르면서 한 마디 더 건넬 수 있다면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나한테 집중해서 이야기하고 있구나’라는 인상을 받게 된다.

작은 습관이지만 상대방에게 훨씬 커다란 호감을 전해줄 수 있는 세 가지 방법. 타이밍, 표정, 멘트. 내일부터 당장 실천 해보는 건 어떨까요?

<출처: 유투브 채널 ‘Change Ground’>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