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고해성사

0
125

나는 나쁜 엄마입니다.

자궁을 빌려줬다는 이유로 평생 빚쟁이 노릇을 했습니다.
끊임없는 가르침으로 아이에게 무거운 짐을 지웠습니다.

내가 물려받은 것을 의심하지 않고 그대로 대물림 하였습니다.
내가 과거에 배운 것이 아이의 미래에도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아이가 나의 소유물인 줄 알았습니다.
내가 꾸미고 싶은 대로 꾸미고 놓고 싶은 데에 두었습니다.

아이가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겉모습만 보고 속마음을 읽지 못했습니다.

아이가 어른이 되는 것을 방해했습니다.
쉬운 길을 선택해 주는 것이 그 아이를 위하는 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아이가 달라고 하는 것을 주는 대신 내가 주고 싶은 것을 주었습니다.
아이가 원하는 것인지 아닌지 물어 보지도 않고.

그 존재의 유일성을 보지 못하고 나의 복제품으로 만들려고 했습니다.
내가 옳다고 생각한 것을 그대로 따라 주길 원했습니다.

나는 나쁜 엄마입니다.
아이가 원하는 것은 하나도 주지 않았고 아이의 언어를 사용할 줄 몰랐습니다.
왜냐하면 엄마가 되었을 때 난 너무 나이가 들어서
내가 아이였을 때 원하던 게 무엇인지 잊어버렸기 때문입니다.

나는 나쁜 엄마이지만
내가 잊어 버린 것에 대해
내가 모르고 한 것에 대해
용서를 청합니다.

– 2014/12/04 정현옥(토론토 거주, 필명 ‘비’) –

NO COMMENTS

LEAVE A REPLY